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21.7℃
  • 구름조금부산 16.8℃
  • 맑음고창 17.5℃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프로데 술베르그 주한노르웨이 대사, 박병석 국회의장 에방

박 의장, “한국과 노르웨이는 친환경분야에서 협력 가능성 커”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은 19일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프로데 술베르그 주한노르웨이 대사의 예방을 받고,“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며“(이 과정에서)당사국인 한국의 입장을 적극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신임 의장국이 된 노르웨이에 대해“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문제가 세계에는 일부분이지만, 남북에게는 죽고사는 문제이기 때문에 당사자인 한국이 가장 절실하게 해결방안을 찾아낼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르웨이는 지난 6일 독일에 이어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신임 의장국으로 선정된 바 있다.

술베르그 대사는 “노르웨이 역시 남북관계가 굉장히 중요하다는 점 알고 있다. 이번에 맡게 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장의 자리도 쉽지 않은 일임과 동시에 중요한 일라는 점도 인식하고 있다”며 “대북문제가 평화적 방향으로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장은 “대북제재위원회 위원장이 방한하게 되면 국회에도 방문해주길 바란다는 뜻을 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술베르그 대사는 “저희는 한국 국회, 정부 부처와 협력하는데 있어서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여행 제한 등 상황이 나아지면 한국과 정치, 경제적 협력에 맞춘 만남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박 의장과 술베르그 대사는 양국의 친환경 분야 협력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