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18.2℃
  • 서울 19.2℃
  • 대전 19.4℃
  • 흐림대구 20.6℃
  • 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3.9℃
  • 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2.4℃
  • 제주 24.8℃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구자근 의원, 참전명예수당과 보훈급여금 같이 지급하는 법개정안 발의

전상군인과 수훈대상자의 평등권 침해하는 보훈 지급체계 개정 필요

[NBC-1TV 박승훈 기자] 구자근 의원(미래통합당, 구미시갑)은 참전명예수당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보훈급여금과 월남전 참전에 따른 고엽제 수당을 받을 경우 하나만을 선택하여 지급하게 하는 내용을 삭제해 병급지급을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참전유공자 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24일 국회에 제출했다.


현행법은 65세 이상의 참전유공자에 대하여 참전의 명예를 기리기 위해 참전명예수당을 지급하고 있는데, 참전명예수당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전상군경ㆍ공상군경ㆍ무공수훈자ㆍ보훈보상대상자ㆍ고엽제후유의증환자 등에 해당할 경우 보훈급여금 또는 수당 중 하나를 선택하게 하여 지급하도록 하고 있다.


「참전유공자법」제6조제1항에서는 참전명예수당과 참전 관련 보훈급여금과 수당을 병급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현행 보훈체계상 동일원인과 사건(군복무, 참전 등)인 경우 보상금 및 수당의 병급을 금지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구자근 의원은 참전유공자의 공헌과 헌신에 대한 합당한 예우와 지원을 하기 위해 수당 병급금지 조항을 삭제하는 법개정안을 제출했다.


참전명예수당은 국가를 위한 특별한 공헌과 희생에 대한 국가보훈적 성격과 고령으로 사회활동능력을 상실한 참전유공자에게 경제적 지원을 함으로써 장기적인 측면에서 수급권자의 생활보호를 위한 사회보장적 의미를 동시에 갖고 있다.


참전명예수당은 상이 여부 및 상이등급 등에 따라 보상이나 지원의 수준 등이 차등적으로 결정되는 국가유공자법이나 고엽제환자지원법 등의 경우와 달리, 6ㆍ25전쟁이나 월남전쟁에 참전한 사실이 있고 일정한 연령(65세)에 도달한 경우 전상 또는 무공 여부에 관계없이 수당을 받을 자격이 주어진다.


참고로 최근 ‘20년 기준 참전명예수당 지급 인원은 177,844명이며 1인당 지급액은 32만원이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