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금)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20.9℃
  • 구름조금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19.0℃
  • 구름조금울산 16.0℃
  • 구름조금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16.3℃
  • 흐림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조금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조금경주시 15.5℃
  • 구름조금거제 16.5℃
기상청 제공

사회

2020년 12월의 독립운동가, 윤창하 선생 선정

[NBC-1TV 김종우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광주학생 독립운동에 참여하여 항일정신을 일깨운 윤창하 선생을 2020년 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윤창하 선생(1908.4.9.~1984.12.29.)은 전남 해남 출신으로 독서회 활동과 광주학생독립운동에 참여하여 항일정신을 일깨웠다.


선생은 1926년 광주고등보통학교(이하 ‘광주고보’)에 입학해 광주고보 3학년에 재학 중이던 1928년에 동맹휴학이 일어나자, 적극 동참했다. 1929년 10월 30일 나주역에서 광주중학교(일본인 학교) 학생이 광주여자고등보통학교생 박기옥(朴己玉)을 밀친 것을 발단으로, 11월 3일 광주학생독립운동이 일어났다. 선생은 1929년 11월 3일 광주고보 시위운동에 적극 참여했고, 독서회 중앙부와 광주고보 독서회의 간부로 활동했다.


11월 3일 체포되어 1930년 5월 대구복심법원에서 시위운동으로 금고 4월에 집행유예 5년, 1931년 6월 대구복심법원에서 독서회 활동으로 징역 2년을 각각 언도받았다. 두 번째 판결로 인해 앞의 집행유예 판결이 취소되어 총 2년 4월형을 받아 옥고를 치렀다. 출옥 후 선생은 옥고 후유증으로 일제강점기나 광복 이후에도 특별한 사회활동을 하지 못하다가 1984년 77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