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동두천 -3.1℃
  • 흐림강릉 4.4℃
  • 구름많음서울 -2.9℃
  • 흐림대전 -0.9℃
  • 구름조금대구 4.2℃
  • 구름조금울산 6.7℃
  • 구름많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9.6℃
  • 흐림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8.4℃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6.6℃
  • 구름많음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각국 대통령 밀착취재

英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서거...찰스 3세가 왕위 계승

차기 왕으로 찰스 왕세자가 국왕 자리를 자동 승계, 찰스 3세는 이미 공식적인 영국 국왕이지만 관례에 따라 대관식은 몇 개월 뒤에나 열려...

[NBC-1TV 김종우 기자] 영국 여왕이자, 영연방의 수장인 엘리자베스(Elizabeth II, Elizabeth Alexandra Mary Windsor) 2세 여왕이 현지시간 8일 오후 여왕의 별장인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에서 여름휴가를 보내던 도중 향년 96세로 서거했다.

 

1926년 태어난 여왕은 지난 1952년 아버지 조지 6세가 갑작스럽게 서거한 뒤 25살의 젊은 나이로 왕위에 올랐으며 여왕 재위 기간은 70216일로 역대 영국 군주 가운데 최장수를 기록했으며 재임중 영국 총리만 해도 15명에 이른다.

 

냉전과 구 소련 등 공산권 붕괴와 유럽연합 EU의 출범과 탈퇴를 모두 함께한 여왕은 정치에 직접 관여하진 않았지만 영국인들의 정신적인 지주로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왕실의 추문 등으로 일부 국민들로부터는 왕실 폐지 요구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여왕은 지난 1999년 방한해 안동 하회마을과 봉정사 등을 둘러보고 한국문화도 체험해 우리나라에도 깊은 인상을 남겼으며, 이때 수행통역을 맡았던 임종령 교수가 유명세를 타는 일화도 남겼다.

 

영국 정부는 '런던 브리지' 작전에 따라  10일간의 애도 기간을 거친 뒤 오는 19일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국장으로 엄수될 예정이다.  영결식에는 각국 정상과 지도자급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왕실은  또 차기 왕으로 찰스 왕세자가 국왕 자리를 자동 승계해 찰스 3세로 즉위한다고 밝혔다찰스 3세는 이미 공식적인 영국 국왕이지만 관례에 따라 대관식은 몇 개월 뒤에나 열릴 것으로 보인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