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9.5℃
  • 구름조금강릉 10.1℃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11.9℃
  • 맑음광주 13.2℃
  • 구름조금부산 13.1℃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6.7℃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각국 대통령 밀착취재

[방송]박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日 역사의 진실 알아야’

“역사의 진실은 마음대로 가릴 수도 없고 부정할 수도 없는 것이다"


[NBC-1TV 이광윤 보도국장]“역사의 진실은 마음대로 가릴 수도 없고 부정할 수도 없는 것이다. 후손들이 앞으로도 역사의 진실을 찾아나갈 것이고 역사의 증인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오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9주년 광복절 기념식 경축사에서 “정치는 국민의 마음을 읽고 올바른 방향을 선택해야 하는데 일본의 일부 정치인들은 오히려 양 국민의 마음을 갈라놓고 상처 주는 일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내년이면 한국과 일본은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게 된다”며 “한일 양국은 이제 새로운 50년을 내다보면서 미래지향적인 우호 협력관계로 나아가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양국 간에 남아 있는 과거사의 상처를 치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천명했다.

이어 “그동안 우리 정부는 일본 지도자들의 올바른 역사인식을 촉구해 왔고 특히 군대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살아계시는 동안 그 분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전향적 조치를 요구해 왔다”면서 “이런 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할 때 한일관계가 건실하게 발전할 것이며 내년의 한일 수교 50주년도 양국 국민들이 진심으로 함께 축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일본 정부도 후손들에게 떳떳하고 바른 길이라 생각한다”면서 “저는 내년이 양국 국민들 간의 우의를 바탕으로 양국이 새로운 미래를 향해 함께 출발하는 원년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이를 위한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지혜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