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맑음동두천 23.5℃
  • 맑음강릉 27.6℃
  • 구름많음서울 25.4℃
  • 맑음대전 26.3℃
  • 맑음대구 27.2℃
  • 맑음울산 25.1℃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4.5℃
  • 맑음고창 22.9℃
  • 구름조금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2.9℃
  • 맑음보은 24.0℃
  • 맑음금산 24.4℃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3.1℃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각국 대통령 밀착취재

[방송]오바마 美 대통령, "한미FTA, 일자리 창출 해야"

서울 G20정상회의 '밀착취재 및 이모저모'

[NBC-1TV 이광윤 보도국장]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추가 협의에 들어간 한미FTA 문제와 관련해 “발표만을 위한 한미FTA 합의에는 관심이 없다”며 “미국의 일자리 창출과 수출 증진에 기여하는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12일 오후 코엑스 오디토리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폐막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한국은 양국의 기업과 노동자를 위해 '윈-윈'이 되는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유의 유머와 제스처로 회견에 참석한 기자들의 폭소를 자아낸 오바마 였지만, 자국의 이익에 대해서는 각진 답변을 서슴치 않았다.

그는 작심한 듯 “자동차 문제가 쇠고기 문제 보다 큰 우려사항”이라며 “미국에는 40만 대의 한국 자동차가 들어오지만 한국에는 수천 대 미국 자동차가 수입되는 게 고작”이라고 지적하고 “한국의 비관세장벽이 경쟁을 막는 요인이 아닌지 걱정하고 있다”고 각을 세웠다.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이 눈부신 성장에 걸맞게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방법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낮은 위안화 가치는 미국뿐 아니라 중국과 교역하는 모든 국가에 거슬리는 만큼 위안화 절상이 필요하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나 “하루 밤 사이에 모든 게 달라지지 않는 만큼 시간을 갖고 중국과 협의할 것”이라며 “내년 1월 워싱턴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나 협의하겠다”며 여운을 남겼다.

연설을 마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정부의 양적 완화 조치와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미국의 조치는 달러 가치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이 아니라 경제 성장을 위해 단행된 것으로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이 성장하고 실업률이 떨어져야 한국을 포함해 수출에 의존하는 국가들에게도 이익이 된다”고 답변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서울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에게 제공하는 에쿠스 리무진을 사양하고 관례대로 에어포스원으로 미국에서 직접 공수한 캐딜락 프레지덴셜 리무진 차량을 이용했다.

캐딜락 프레지덴셜 리무진은 최고 속도가 100㎞가 채 안되지만 속력보다 최강국 최고지도자의 상징성에 맞는 안전과 편의를 갖춘 차량이다. 위성제어장치 및 이동통신을 장착됐고, 미사일과 수류탄 테러에도 탑승자를 보호할 정도의 철저한 보안시스템이 장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테러 등의 외부 타격에 의해 타이어가 찢어져도 휠만으로도 수십㎞를 달릴 수 있는 ‘꿈의 차’로 알려져 있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