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6.5℃
  • 구름조금대구 14.3℃
  • 구름많음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14.2℃
  • 박무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5.5℃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4.4℃
  • 흐림강진군 16.8℃
  • 구름조금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서평(책)

'토지' 작가 박경리 선생 타계

[방송]추모현장 영상취재


한국문단의 거목 박경리(본명 박금이) 선생이 5일 오후 3시경 타계했다. 향년 82세.

대하소설 '토지'의 작가로 각인된 선생은 지난해 7월 폐암 선고를 받았으나 고령을 이유로 항암 치료를 거부한채 투병해오다 지난달 4일 뇌졸증으로 쓰러져 서울아산병원에서 산호 호흡기에 의존하는 등 상태가 악화 되면서 끝내 생을 마감했다.

1926년 10월 경남 통영에서 출생한 선생은 1955년 8월 '현대문학'에 단편 '계산'이 소설가 김동리에 의해 추천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해 '김약국의 딸들'. '시장과 전장' 등을 발표하며 유명 작가로 자리매김 했다.

지난 1969년부터 1부를 연재한 후 1994년 8월에 탈고한 대하소설 '토지'는 원고지 4만장 분량의 대작으로 25년간의 집필 끝에 완성한 한국 문학의 대표작이다.

1950년 남편과 사별한 선생은 유족으로 외동딸 김영주(62. 토지문화관) 관장과 사위 김지하(67) 시인이 있다.

고인의 시신이 안치된 아산병원장례식장에는 문학인들과 각계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영결식은 오는 8일 오전 8시에 거행되며, 11시경 토지문화원(원주시 단구동)에서 노제를 지낸 후 고향인 통영으로 출발해 9일 오후 미륵산 기슭(통영시 산양읍 신전리)에 안장 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