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3 (월)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11.2℃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방송]안철수계 이동섭 의원, 미래통합당 입당 선언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 모든 세력이 힘을 합치고 통합을 할 때"

 

[NBC-1TV 박승훈 기자] 안철수계로 분류되어온 이동섭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고 선언습니다.

 

이 의원은 "이상을 고집하기에는 대한민국 현실이 너무나도 위중하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 모든 세력이 힘을 합치고 통합을 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최근까지도 안철수 전 의원이 추진하는 국민의당 창당 준비에 함께 했던 그는 "안철수 대표와 연을 맺은 지 8년이 됐다. 안 대표가 아무리 어려울 때도 의리를 지키며 함께했다. 그러나 지금은 더 큰 위기 앞에서 모두가 뭉칠 때"라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또 "미래통합당으로 모든 힘을 결집시켜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만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고, 민생을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탈당의 의미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동섭 의원은 기자회견 후 정론관 밖에서 이어진 기자들의 추가 인터뷰에서 한 기자가 '생각해둔 지역구가 있나'라는 질문에 "제가 노원병 위원장을 10년동안 하다가 2013년 안철수 대표에게 제 자리를 양보했다"며 "(최근에는) 잠깐 용인에서도 준비를 했기 때문에 두 곳 중 한 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지 않겠나(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이 의원의 통합당 입당 원서는 오는 24일께 제출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은 이동섭 국회의원의 미래통합당 입당선언문입니다.


이동섭 국회의원입니다.

저는 오늘 엄중한 심정으로 미래통합당에 입당합니다.

올해로 정치를 시작한지 20년이 됐습니다. 어느 자리에서든, 분골쇄신하며 오직 민생만 바라보고 달려왔다고 자부합니다. 피땀으로 십 수년을 일군 지역구와 보장된 자리를 버리고 제 3의 길에 뛰어드는 것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상을 고집하기에는 대한민국 현실이 너무나도 위중합니다. 정치, 경제, 안보 어느 것 하나 위태롭지 않은 분야가 없습니다. 망국의 위기입니다.

이 모든 위기는 문재인 정권과 여당이 자초했습니다.

정치가 경색되면 협치를, 경제가 어려우면 정확한 진단과 극복대안을,안보가 위태로우면 외교를 통한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 당연한 이치입니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은 정치가 어려우면 야당 탓만, 경제가 힘들면 통계조작을, 안보가 위태로워도 북한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여당에게 있어 민생은 최우선 목표가 아니고, 국민은 정권 유지를 위한 선동 대상일 뿐입니다. 그러면서도 자신들의 과오를 지적하는 국민과 검찰을 오히려 탄압합니다.

이대로 가면 대한민국호는 침몰할 것입니다.

우한 폐렴으로 국민들이 고통 받는데도 낙관론을 펼치며 현실을 호도하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확신했습니다.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 모든 세력이 힘을 합치고 통합을 할 때입니다.
안철수 대표와 연을 맺은 지 8년이 됐습니다. 안 대표가 아무리 어려울 때도 의리를 지키며 함께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더 큰 위기 앞에서 모두가 뭉칠 때입니다.
저는 수많은 고뇌와 고통 섞인 고민의 시간을 가진 끝에, 미래통합당 입당을 결정했습니다. 미래통합당으로 모든 힘을 결집시켜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만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고, 민생을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鞠躬盡瘁 死而後已 [국궁진췌 사이후이]
나라를 위하여 죽을 때까지 몸과 마음을 다 바친다.

어제 밤, 삼국지의 제갈량이 쓴 ‘후출사표’를 읽었습니다. 나라를 구하기 위한 비장한 심정이 와 닿았습니다. 그 한 대목을 빌어 제 각오를 대신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