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1 (화)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문희상 국회의장, 마야 고이코비치 세르비아 국회의장 면담

‘한-세르비아공화국 의회 간 협력의정서(MOU)’체결로 양국 의회 간 교류·협력 기틀 마련

[NBC-1TV 박승훈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8일 마야 고이코비치 세르비아 국회의장과 만나 의회 간 우호·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한-세르비아공화국 의회 간 협력의정서(MOU)’를 체결했다. 협력의정서에는 국제회의를 통한 공통 관심사 협의, 입법현황 연구와 의회외교 및 의회활동 경험교류 등을 통한 소통확대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의장접견실에서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들이 개최됨으로써 양국민간 상호이해가 증진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고이코비치 의장의 첫 방한인 만큼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 의회 간 협력뿐만 아니라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킬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세르비아는 서발칸 지역의 주요국이자 EU 가입후보국으로서 큰 성장 잠재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양국 간 협력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금번 방한 중 우리 기업인과의 면담이 예정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경제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유익한 협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교육, 문화교류, ICT 등의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도 강조했다.


문 의장은 "그간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적극 지지해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대화와 외교적 해결만이 유일한 길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남북관계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세르비아의 지속적인 지지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이코비치 의장은 “카자흐스탄에서 처음 만나 세르비아에서 개최하는 제141차 국제의원연맹(IPU) 총회 참석을 요청 드렸는데, 이를 즉시 응해주시고 세르비아를 방문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면서 “세르비아가 EU 회원국에 가입하게 된다면 한국에 우호적인 EU 국가가 하나 늘어나는 것이고, 국제사회에서도 우리의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고이코비치 의장은 “세르비아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유엔 안보리의 모든 결의안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관련된 모든 문제가 대화로 해결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양국 국회의장은 국회 사랑재에서 오찬도 함께하며 의회 간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면담에는 세르비아 측에서 류비짜 므르다코비치토도로비치(Ljubica Mrdaković Todorović) 세-한 의원친선협회장, 드라고미르 카리치(Dragomir Karić) 세-한 의원친선협회 회원, 죠란 카자조비치(Zoran Kazazović) 주한 세르비아대사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한-세르비아 의원친선협회장인 이종구 의원, 유승희 의원, 한공식 입법차장,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