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1.5℃
  • 구름조금대구 1.7℃
  • 흐림울산 0.5℃
  • 구름많음광주 1.7℃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조금고창 0.2℃
  • 흐림제주 3.8℃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1.0℃
  • 흐림강진군 1.0℃
  • 구름조금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문희상 국회의장, ‘지역회복을 위한 협력과 재해구호 제도개선을 위한 정책포럼' 참석

“재난방지시스템 상시 점검·보완해 사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문희상 국회의장은 28일 "재난이 발붙일 수 없는 상황이면 최선이겠지만, 재난으로부터 자유로운 나라는 없다고 했다”면서 "다산 정약용 선생은 목민심서에서 ‘재난을 미리 짐작하고 예방하는 것은 재앙을 만난 뒤에 은혜를 베푸는 것보다 훨씬 낫다’고 강조했다. 재난방지시스템을 상시적으로 점검하고 보완하여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원도 산불 재난 이후, 지역회복을 위한 협력과 재해구호 제도개선을 위한 정책포럼'에 참석해 "지난 4월, 강원도 일대에 발생한 산불 재난은 막대한 피해를 입혔다. 중앙정부와 자치단체, 민간단체들의 노력과 국민성금이 모여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이재민들이 재난 이전의 삶으로 돌아오지 못한 채 어려움에 처해 있는 현실”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또 "소실된 산림이 복구되는데 최소 40년에서 100년의 시간이 필요하다니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면서 "특히 산불과 같은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개인은 물론 지역 공동체에도 큰 타격을 주게 되고, 수많은 이재민의 삶과 지역 회복이라는 어려운 숙제를 안게 된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문 의장은 이어 "그 다음은 이미 발생한 재난을 교훈삼아 대응대책을 강화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일도 중요하다”면서 "그러한 의미에서 오늘 지역회복과 재해구호 제도개선을 위한 정책포럼이 매우 뜻 깊다고 생각한다. 저 역시 포럼을 공동주최하는 한 사람으로서 국회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