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흐림동두천 7.9℃
  • 구름많음강릉 14.1℃
  • 천둥번개서울 10.1℃
  • 천둥번개대전 11.5℃
  • 구름조금대구 13.4℃
  • 천둥번개울산 14.2℃
  • 천둥번개광주 11.6℃
  • 구름많음부산 16.6℃
  • 흐림고창 11.7℃
  • 구름조금제주 18.0℃
  • 흐림강화 8.6℃
  • 흐림보은 9.3℃
  • 흐림금산 12.4℃
  • 흐림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0.8℃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문희상 국회의장, 도쿄 G20 의회정상회의서 ‘자유롭고 개방적인 공정무역 및 투자 촉진’ 주제로 연설

“국가 간 무역 갈등 심화로 세계경제 불확실성 확대, 상생협력의 자유무역질서 회복 위해 G20의 정책적 공동대응 절실”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일본을 공식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4일 "지금 세계는 자국 산업과 일자리 보호를 위한 국가 간 무역 갈등의 심화로 글로벌 교역·투자가 위축되고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세계경제 공동번영의 토대인 국제 분업체계도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상생협력의 자유무역질서 회복을 위한 G20의 정책적 관심과 공동대응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일본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6차 G20 의회정상회의에 참석해 ‘자유롭고 개방적인 공정무역 및 투자 촉진’이라는 주제의 연설을 통해 "자유무역질서를 회복하고 세계경제가 함께 성장하기 위한 방안으로, 몇 가지 제언을 드리고자 한다”면서 "무엇보다 원칙에 기반 한 자유무역 규범의 확립과 그 이행이 중요하다. 공정하고 투명한 무역원칙은 자유무역을 지속가능하도록 하는 방향키”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어 "상호긴밀히 연계된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의 원칙을 저버린다면, 협력을 통한 상생번영의 토대를 유지할 수 없다. 어려울수록 근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자유무역 규범의 가치에 대한 G20 의회의 신뢰와 지지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문 의장은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고 북한이 문호를 열면, 대륙 경제권과 해양 경제권이 만나는 주요한 길목이 열린다는 것을 뜻한다”면서 “해양에서 대륙으로,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이어지는 이 길은 단순한 교통이 아니다. ‘세계 평화와 번영의 레일’”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앞으로도 대한민국은 자유무역의 가치를 지키고, 자유무역질서를 더욱 포용적으로 만들고자 다방면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오늘 이 자리가 상생번영의 자유무역질서 확립을 위한, 창의적인 해법을 모색하는 대화와 협력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6차 G20 의회정상회의에는 캐나다, 터키, 호주, 멕시코 등 의장참석국 11개국, 일반참석국 7개국으로 총 18개국이 참석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