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0 (토)

  • 흐림동두천 12.2℃
  • 맑음강릉 15.0℃
  • 연무서울 13.1℃
  • 구름많음대전 15.8℃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3.7℃
  • 박무광주 14.7℃
  • 맑음부산 15.5℃
  • 흐림고창 15.5℃
  • 맑음제주 18.1℃
  • 흐림강화 12.7℃
  • 구름조금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4℃
  • 구름조금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사회

제59주년 4.19 기념식, 4.19 민주묘지에서 엄수

혁명 당시 마산에서 일어난 3.15의거 관련 자료인 ‘형사사건부’가 발굴되며 7년 만에 4.19 혁명 유공자에 대한 포상

[NBC-1TV 박승훈 기자] 제59주년 4.19 기념식이 19일 오전 10시 서울 강북구 4.19 민주묘지에서 각계대표와 4.19혁명 유공자와 유족, 일반 시민, 학생 등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렸다.


이번 기념식은 “민주주의! 우리가 함께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민주주의의 바탕이 된 4.19혁명의 의의를 되새기면서 혁명의 과정과 의미를 재조명하는 취지를 담았다.


특히 2012년 이후 7년 만에 4.19 혁명 유공자에 대한 포상이 이뤄졌다. 이번 포상은 혁명 당시 마산에서 일어난 3.15의거 관련 자료인 ‘형사사건부’가 발굴되며 다시 추진하게 됐다.


포상규모는 부상자 4명, 공로자 36명 등 40여명이다. 기념식에선 1960년 당시 연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로 서울에서 14개 대학 교수회의에 참가하고, 총 9명의 시국선언문 기초의원으로 활동하면서 플래카드를 들고 ‘교수단시위’를 주도한 고(故) 권오돈 교수를 비롯해 고 김윤식 선생, 장길만·박광수·주섭일 선생에 대한 포상이 진행됐다. 권 교수와 김 선생은 자녀가 대신 포상을 받고, 장길만·박광수·주섭일 선생은 본인이 직접 포상을 받았다.


이번에 포상자가 추가됨에 따라 4.19혁명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공적으로 정부 포상을 받은 사람은 총 1121명(희생자 186명, 부상자 362명, 공로자 573명)에 달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4.19혁명은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 2항이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실증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 정계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